• 국내 첫 반려동물 감염…정부 “동물→인간 전파 사례 없다”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 사례…“고양이 주인 확진후 PCR 검사서 확인”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 입구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반려동물 중 국내 처음으로 고양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된 사례와 관련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방역당국이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인간과 동물 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인간에서 반려동물로 감염된 사례는 확인되지만 그 역방향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당국이 집단감염 사례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공개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반려동물은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던 고양이로 파악됐으며 이 기도원에서는 지난 11일 이곳을 다녀간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당시 기도원에 머무르던 한 모녀가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등 총 세 마리를 키웠는데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관계자는 “고양이 주인이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에 돌볼 장소를 변경하고자 검사를 했고 그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주인에게서 고양이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는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적잖게 보고된 바 있다.

질병관리청이 최근 펴낸 ‘동물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사례 보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일 기준으로 개·고양이·호랑이·사자·퓨마 등 총 5종의 동물한테서 135건의 감염이 확인됐다. 밍크는 총 321개 농장에서 감염이 파악됐다.

동물 종류별로는 ▶개 52건 ▶고양이 72건 ▶호랑이 7건 ▶사자 3건 ▶퓨마 1건 ▶밍크 321건 등이다.

당국은 그간 해외에서 발생한 동물 감염 사례를 수집하는 한편, 이번 사례가 방역 대응에 미칠 영향 등을 면밀하게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첫 반려동물 사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르면 25일 발표할 방침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