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은행 “수익성·건전성 두 마리 토끼 잡자”…경영전략회의 개최
10대 핵심과제 선정
송종욱 광주은행장[광주은행 제공]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광주은행은 22일 본점 3층 KJ상생마루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전략회의를 비대면으로 개최하고 전략적 비용 관리 등 10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영전략회의에선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거둔 부점과 직원에 대한 시상한 후, 임직원들은 2020년 4분기 경영실적과 2021년 1분기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구체적인 경영방침과 중점 추진전략을 공유했다.

경영전략회의에 앞서 일주일에 거쳐 본부별 업무브리핑을 통해 2020년의 업무성과를 리뷰하고 올해 업무목표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공유한 임직원들은 경영전략회의에서 의견을 수렴했으며 앞으로의 방향을 제시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와 디지털 금융산업의 치열한 경쟁에 맞서 2021년은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을 과감히 실행해야 할 때”라며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우수한 경영성과를 이루고, 이와 동시에 지역밀착경영에 집중하여 지역과 상생발전함으로써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사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광주은행 제공]

특히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로의 도약을 다짐하며 ▶수익성 증대를 통한 기초체력 강화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확보를 양대축으로 하는 10대 핵심과제(▷NIM 개선 ▷전략적 비용 관리 ▷고객기반 강화 ▷전략대출 증대 ▷선제적 건전성 관리 ▷전략적 디지털 금융전략 추진 ▷탄력적인 점포운영 ▷직원생산성 증대 ▷수익성, 질적성장 중심의 KPI제도 개편 ▷글로벌 시장 개척)를 발표하며, 구체적인 비전제시를 통한 실질적인 과제해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광주은행은 2020년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 1377억원을 기록했으며 안정성과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 연체비율 등에서는 지방은행 중 안정적 수준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여파와 3低(저금리·저성장·저물가) 시대에서도 괄목할만한 경영성과를 거뒀다고 자체 평가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