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J 자리 비우자 ‘미친X’ 등 막말 식당…결국 무릎
식당 사장, 블로그 등 통해 사죄의 손편지 올려
“관리못한 불찰…유튜버·고객분들께 거듭 용서”
[BJ감동란 유튜브 캡쳐]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유튜버 겸 BJ 감동란이 인터넷 생방송 중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방송이 진행 중인 줄도 모르고 식당 직원들이 ‘만든 가슴’, ‘미친X’ 등 막말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식당 측이 결국 공식 사과를 했다.

해당 식당 사장은 21일 블로그 등을 통해 ‘BJ 감동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직접 쓴 손편지를 올렸다.

식당 사장은 편지글에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며 “몇일 전 그날 아침 유튜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이모와 주방이모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을 보신 팔로워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빈다”며 “이 사실을 전해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빈다. 이 모든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크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했다.

[식당 사장이 올린 손편지 사과문]

한편 이번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비판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해당 식당을 찾아냈고, 항의의 뜻으로 리뷰 평점을 0.5점을 주기도 했다. 또 식당 사이트 게시판에는 ‘직원들이 직접사과해야되는거 아닌가’, ‘환불 해주고 욕했던 직원들은 책임지고 물러나라’, ‘험담하고 흉보면서 돈은 돈대로 받고 장사했다’ 등의 항의 글이 쏟아졌다.

〈BJ 감동란 성희롱 관련 식당 사장 사과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OO전복죽 사장입니다.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며칠전 그날 아침 유투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이모와 주방이모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립니다.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빕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빕니다.

이 모든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큽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습니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주실것을 엎드려 간청드립니다.

2021.01.21 OO 전복죽 사장 드림.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