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은, 그린·디지털 뉴딜에 10년간 80조 공급
뉴딜산업 비중 2배 이상↑
중소·중견 최대 금융지원
[사진=수출입은행]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수출입은행이 앞으로 10년간 뉴딜 산업에 80조원의 자금을 공급한다. 수은은 2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K-뉴딜 글로벌 성과 창출을 위한 중장기 전략보고서'를 내놨다.

수은에 따르면 그린 뉴딜(수소에너지, 풍력·태양광, 2차전지·ESS, 미래모빌리티)과 디지털 뉴딜(5G·차세대반도체, 제약·헬스케어, 디지털·콘텐츠)의 7대 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2021∼2025년(30조원)과 2026∼2030년(50조원) 두 단계로 나눠 자금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럴 경우 수은의 여신에서 뉴딜 산업의 비중은 2030년까지 2배 이상 불어난다. 올해는 9% 남짓이지만 2030년에는 21%를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수은은 또 올해 3대 핵심 사업 계획으로 수출 6000억달러(약 659조원) 탈환, 디지털 혁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립을 제시했다.

수출 지원을 위한 금융 공급은 72조1000억원이 집행되고, 특히 중소·중견기업에는 역대 최대인 29조원의 금융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은은 디지털 혁신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기반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연내), 데이터센터 건설에 착수한다. 또 친환경 여신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여신 지원 시 ESG 기업 우대, ESG 채권 발행 확대 등에 힘쓸 계획이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