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 업무보고] 軍, 코로나19 백신 수송·접종 작전 펼친다
박주경 육군참모차장 수송본부장 맡아
57개 부대·528명 투입 지원TF도 꾸려
국방부는 2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본부’를 설치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백신 수송과 접종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이 물러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본부와 TF를 설치해 대국민 코로나19 백신 수송과 접종 지원에 나선다.

국방부는 21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겸해 진행된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軍, 함께하는 국방’을 주제로 한 올해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먼저 국방부는 질병관리청 내 범부처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소속의 ‘코로나19 백신 수송지원본부’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수송지원본부장은 군수 전문가인 박주경 육군 참모차장(중장)이 맡는다. 박 차장은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공동부단장도 겸한다.

수송지원본부는 군 34명, 공무원 4명, 경찰 2명, 소방 1명 등 총 41명으로 편성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실제 수송은 민간 인프라를 최대한 이용할 것”이라며 “아직 업체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군은 주로 백신 호송과 유통 간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상황 조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교통사고나 교통정체가 발생해 백신이 실온으로 노출되거나 제 시간에 수송이 어려워질 경우 교통관제와 헬기 등을 동원한 긴급호송 등에 나설 수 있다.

백신 호송, 저장, 관리 과정에서 종합적인 방호, 그리고 민간과 군·관·경 간 통합·조정 역할도 맡는다.

국방부는 도서지역을 비롯한 격오지 백신 수송도 민간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 적극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57개 부대, 528명으로 편성된 각급 제대별 지원TF를 구성해 수송지원본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감염병 위협에 대한 군의 역할과 대비태세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보고했다.

국방부는 적극적·선제적 진단검사를 신병교육기관 기간요원, 교정시설 근무자, 직무·보수교육 간부, 격오지 부대 근무인원까지 확대 시행하고, 지휘통제실·핵심 대기전력 등 현행작전요소들은 상시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대책을 강구한다는 구상이다.

또 국가 재난수준 보건위협시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간호인력 증원, 전방 군병원 음압시설 확충, 감염병 연구시설 신충 등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 당국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작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연인원 47만8000여명, 장비 4만2000여대, 892병상, 그리고 생활치료센터 285실 등을 지원했다.

군 자체적으로는 집단생활 특성을 고려해 보건당국보다 강화된 예방적 격리 기준을 적용하고 적극적 진단검사와 함께 작년 11월 26일부터는 군내 거리두기 단계도 2.5단계로 높여 실시해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