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정부 비판 영상 올리던 유승준, 이번엔 ‘라면 먹방’
지인들과 컵라면 10개 먹기 도전
중간에 포기 후 도전 종료 선언
[유승준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유튜브를 통해 한국 정부와 정치인 등을 향해 비판 영상을 쏟아내던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이번에는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유승준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무 생각 없이 사발면 10개를 흡입해 보았습니다. 10개 도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지인들과 함께 컵라면 10개 먹기 도전을 시작한 유승준은 라면 물을 끓이면서부터 즐거워했다. 유승준은 냄비에 담긴 물을 식탁 주위로 마구 흘리며 스스로에게 “이게 뭐 하는 짓이냐”며 장난스럽게 말하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먹방을 시작한 유승준은 “라면은 한꺼번에 입에 가득 담아 먹어야 맛있다”며 젓가락으로 면을 한껏 저어 김치를 얹어 라면을 먹었다. 10개까지 먹는다던 지인이 좀처럼 먹방에 속도를 내지 못하자 유승준은 “10개 먹는다더니 내일 다 먹으려고 하냐”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유승준은 컵라면 4개째를 먹고 “맛있다”며 여유를 부리더니, 이내 말을 잇지 못하고 “갑자기 식곤증이 온다”며 힘들어했다. 끊임없이 면발을 입에 넣던 유승준은 컵라면 6개를 마지막으로 ‘10개 먹방’을 포기했다. 유승준은 “6개 끝”이라며 도전 종료를 선언했다.

[유승준 유튜브 캡처]

먹방을 끝낸 유승준은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다음 먹방 콘텐츠로 돌아오겠다”며 “다음에는 건강한 먹거리로 여러분과 함께”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유승준은 지난해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기피를 막기 위해 일명 ‘유승준 방지5법’을 발의한 데 분노해 유튜브에서 “국민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이 그렇게 할 일이 없냐”며 비판했다. 또 유승준은 “그래 약속 못 지켰다. 왜 그게 죄야?” “뭐가 무서워서 한 나라가 유승준이라는 연예인 하나를 한국에 들어오는 걸 이렇게 막으려고 난리법석이냐” 등의 발언을 하며 영상은 200만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