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쪽XX’ 악플에도…2살배기 ‘日 노노카’ 한국 구독자 폭증! [IT선빵!]
[유튜브 캡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더러운 일본인’, ‘쪽XX’… 도 넘은 악플에도 국내 구독자 폭증!”

앙증맞은 율동과 노래로 일본 동요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무라카타 노노카(2) 양이 숱한 논란과 악플에도 한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인스타그램에 한국 공식 계정을 개설한 데 이어 한국어로도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 추정 수익도 ‘억’ 소리가 날 정도다.

무라카타 노노카 양은 지난해 11월 일본의 한 동요대회에 참가한 영상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오며 처음 알려졌다.

두 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박자로 노래와 율동을 소화하며 호감을 샀다. 해당 영상도 유튜브에서 800만회 이상 조회됐다.

한국 내 인기가 일본 현지를 압도하며 노노카 양의 가족들도 지난 8일 한국 인스타그램에 공식 계정을 만들었다. 지난 12일부턴 공식 유튜브 계정에 한국 자막을 단 영상도 게재하기 시작했다. 일본어로 촬영한 영상을 자막이 없는 버전과, 한글 자막이 있는 버전으로 나눠 올렸다.

노노카 양 인스타그램 한국 공식 계정 캡쳐

하지만 국내에서 ‘일본인’ 노노카 양의 인기 높아질수록 이를 불편해 하는 한국인들도 늘어났다. 노노카 양의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관리자는 “어떤 분이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더러운 일본인 꺼져라’는 글을 보냈다”며 “(악플을 보내고) 그 후가 두렵지 않으신가 보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반일 감정이 투사되며 노노카 양의 영상을 커버한 가수 태연의 인스타그램에 ‘매국노’라는 댓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러한 논란 속에도 노노카 양의 국내 팬 유입은 폭발적이다. 지난 9일 2만3500명에 불과했던 구독자수는 한글 자막 영상이 게재된 12일에만 1만5900명이 증가했고, 14일엔 5만5400명이 늘어났다. 전날 기준 총 24만명이 노노카 양의 채널을 구독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내 높은 인기를 방증하듯 한국 자막 영상의 조회수도 일본어 영상 대비 평균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캡쳐]

수익도 적지 않을 것으로 추산된다. 유튜브 통계 사이트 소셜 블레이드 따르면 지금까지 게재된 영상 및 구독자수만으로도 연간 수익이 최대 58만4900달러, 한화 약 6억4300만원 가량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