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 태동지 방문
산청읍 지리에 새마을금고 역사관 건립
새마을금고 및 하둔마을 관계자들이 하둔마을회관 앞 새마을금고 발상지 비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첫 번째 유수생 산청새마을금고 이사장/세 번째 박종일 하둔마을 이 장)[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신년 공식 첫 행보로 19일 새마을금고 태동지인 경남 산청군 생초면 하둔마을을 찾았다.

1963년 설립된 새마을금고는 지역주민들을 위한 자금의 저축과 공급 역할을 담당하며 자산 200조 원의 금융협동조합으로 성장했다.

하둔마을을 방문한 박차훈 중앙회장은 지역 사회를 위한 새마을금고의 적극적인 역할을 약속하며 방문 기념 선물로 하둔마을 마을회관에 대형 냉장고 등을 기증했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하둔마을은 새마을금고의 뿌리이자 고향”이라며 “새마을금고는 처음의 마음을 잊지 않고 지역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역사관을 경남 산청군 산청읍 지리에 건립중이다. 지상 3층, 연면적 597.54평 규모로 조성될 역사관은 전시관, 회원 교육시설, 갤러리, 체험관 등 다양한 문화·전시 시설로 구성됐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