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범 기재차관 “7.6조 디지털뉴딜 예산, 상반기 70% 조기집행”
한국판 뉴딜 자문단 디지털 뉴딜 분과 제3차 회의에서 밝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왼쪽)이 지난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업무계획 발표' 배경 브리핑에 앞서 배석자와 자료를 살피고 있다. 김 차관은 19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한국판 뉴딜 자문단 디지털 뉴딜 분과 제3차 회의에서 "총 7조6000억원의 디지털 뉴딜 예산을 상반기 70% 목표로 조기 집행하겠다"고 말했다.[연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총 7조6000억원의 디지털 뉴딜 예산을 상반기 70% 목표로 조기 집행하겠다"고 19일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한국판 뉴딜 자문단 디지털 뉴딜 분과 제3차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규제개혁 방향에 대해서는 "법제도개혁TF 등 민관 소통체계를 통해 기업 투자 애로 요인을 발굴·해소하고 디지털 혁신을 저해하는 규제를 과감히 개혁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디지털 뉴딜의 법적·제도적 기반을 갖추기 위해 공공·민간 데이터의 수집·연계·활용 정책을 총괄하는 '민관 합동 데이터 컨트롤타워'의 조속한 출범·가동, 민간의 데이터 거래·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데이터 기본법의 조속한 제정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우리나라가 디지털 경제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인공지능 반도체, 6G, 홀로그램 등 기업들의 미래 신기술 개발도 적극 지원하고, 주요국 정책동향 및 통상이슈도 면밀히 모니터링해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