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술도 약도 안 했다…남의 집서 샤워하고 벌거벗은 의문의 男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고급 단독주택이 밀집한 부촌에 외제차를 몰고 들어가 일면식도 없는 남의 집에서 샤워까지 한 남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한 단독주택에서 나체로 침대에 누워있던 남성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1억원에 달하는 테슬라 차를 주차장에 대고 집에 들어가기까지 별다른 제지를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제 집인냥 들어간 단독주택의 거주자는 뉴질랜드인 남성 B씨로, B씨 동거인이 벌거벗고 침대에 누워있던 A씨를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거주자와 일면식도 없으며, 범행 당시 술에 취하거나 약물을 투약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운전한 테슬라도 도난차량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를 조사해 진술을 받았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