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영선 “종달새라도 돼야 할텐데…부끄럽다” 출마 결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 한 편을 올리며 “부끄럽다”고 해 출마 여부에 대한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완하 시인의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 때’라는 시 전문을 올리고 “‘뻐꾹새가 참 애닯고 애쓰는구나. 저리도 혼신을 다하여 쓰러지고 무너진 산을 일으켜 세우러 저리도 마음을 다하는구나’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시는 대통령님, 무너지고 쓰러진 식당 사장님들 소상공인들, 그분들의 ‘낭자하게 파헤쳐진’ 아픔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생피를 토해내듯’ 뛰는 우리주변 어디엔가 계시는 분들, 그리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희생하고 참아주는 참 고마운 국민들, 이 모든 분들이 무너지고 쓰러진 산을 되살리고 치유하는 뻐꾹새가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어디선가 뻐꾹새는 아니어도 작은 종달새라도 돼야 할텐데 그저 부끄럽다”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에 일각에서는 그가 서울시장 불출마 결심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하는가 하면, ‘출마를 예고한 것’이라는 정반대의 분석도 나왔다.

앞서 이날 오전 박 장관이 서울시장 출마의 뜻을 접었다는 일부 보도가 나오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보도 내용을 부인하며 “선언만 안 했을 뿐이지 이달 중 출마선언을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뻐꾹새 한 마리 산을 깨울 때

- 김완하

〈뻐꾹새 한 마리가

쓰러진 산을 일으켜 깨울 때가 있다

억수장마에 검게 타버린 솔숲 둥치 부러진 오리목,

칡덩굴 황토에 쓸리고 계곡 물 바위에 뒤엉킬 때

산길 끊겨 오가는 이 하나 없는

저 가파른 비탈길 쓰러지며 넘어와

온 산을 휘감았다 풀고

풀었다 다시 휘감는 뻐꾹새 울음

낭자하게 파헤쳐진 산의 심장에

생피를 토해 내며

한 마리 젖은 뻐꾹새가

무너진 산을 추슬러

바로 세울 때가 있다

그 울음소리에

달맞이 꽃잎이 파르르 떨고

드러난 풀뿌리 흙내 맡을 때

소나무 가지에 한 점 뻐꾹새는

산의 심장에 자신을 묻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