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판결문 잉크 마르기도 전에 사면 논의?…반성·사과 먼저"
"진솔한 반성·사과에 기초한 국민적 동의 이뤄지기 전까지는 사면 추진 반대"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기업·자영업자 영업중단 보상보험, 코로나19 시민안전보험 도입 등 서울시민 건강안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판결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논의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솔한 반성과 사과에 기초한 국민적 동의가 이루어지기 전까지는 사면이 추진되는 것을 반대한다는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최종심이 있었다. 이제 4년여를 끌었던 박근혜 국정농단에 대한 법의 심판이 마무리됐다"며 "박근혜 국정농단의 핵심은 권력의 사유화와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공공적 이익을 위해 쓰여야 할 정치 권력이 대통령 본인과 비선 실세의 사적 이익을 위해 쓰여지고 남용됐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도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우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법의 심판을 계기로 권력의 사유화, 남용에 의한 국정농단이 사라지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