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민석 “朴 사면 불가…이낙연, 文 대통령 난처하게 만들어”
“추운 겨울 촛불 든 국민 뭐가 되냐” 비판
“사면, 사과 전제로 文 대통령이 결정할 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량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은 불가하다”며 “추운 겨울 몇 시간을 달려와 촛불을 든 국민들은 뭐가 되느냐”고 말했다.

안 의원은 14일 “오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종 선고가 내려졌다. 이제 사면을 위한 법적 요건이 충족되므로 보수진영을 포함한 사면 요구가 거세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면을 찬성하는 이유가 ‘국민 통합’이라고 하는데 그게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사람도 없다”며 “반면 사면을 반대하는 이유는 수도 없이 많고 구체적이며 정당하다. 법 앞에서의 평등, 역사 앞에서의 정의, 현 정권에 대한 정당성 문제 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면 최순실과 김기춘, 우병우도 사면할 것인가”라며 “무엇보다 추운 겨울 몇 시간을 달려와 촛불을 든 국민들은 뭐가 된단 말인가. 사면론으로 국론 분열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애초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꺼내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안 의원은 “전날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인터뷰는 사면이 국민 여론에 달려있다는 원론적이고 모호한 입장이었다”며 “청와대가 사면 불가라면 이낙연 대표를 벼랑으로 몰게 될 것이고, 사면 가능성을 언급했다면 촛불민심에 절망을 줄 테니 이도 저도 못하는 난처한 청와대 입장으로 보인다”고 했다.

특히 이 대표를 향해서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사면을 이낙연 대표가 먼저 꺼내든 것은 의도와 상관없이 대통령을 난처하게 만들었다”며 “두 전직 대통령의 사과를 전제로 국민들의 의사를 보고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면 될 일”이라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