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혜원 “文, 양정철과 연 끊었다…거리두기 생쇼 속으면 안돼”
손혜원 전 의원.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기에 속으면 안 된다”고 직격했다.

손 전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를 통해 양 전 원장(노무현 정부 당시 홍보기획비서관)의 실상을 알아야한다며 이같은 폭로성 발언을 했다.

그는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고 독설을 쏟아냈다.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선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물스물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면서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비꼬았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연합]

그는 또 “양정철은 (문 대통령 취임 때까지) 총무 비서관을 기다렸지만 이름이 나오지 않으니까 마치 자신이 모든 자리를 고사하고 대통령 멀리 있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쇼를 했다”며 “늑대소년이 또 대중을 속이고 있다”고도 했다.

양 전 원장은 지난해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 후보 공천과 선거 전략을 지휘할 당시 공천을 받지 못한 정봉주, 손혜원 전 의원이 열린민주당을 만들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정치를 하면서 탈당·분당한 적 없다”며 선을 그었고, 이후 손 전 의원은 양 전 원장을 작심 비난하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