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테슬라 덕분에 39세에 퇴사” 그는 어떻게 131억원을 벌었나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30대 평범한 직장인이 테슬라 주식으로 130억원대 대박이 나서 퇴사한다고 소셜미디어(SNS)에 밝혀 화제다.

미국 아마존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는 제이슨 드볼트는 지난 8일 트위터에 자신이 보유 중인 테슬라 주식 가치가 1194만4889달러(약 131억원)임을 공개하며 “오늘 39세 나이로 은퇴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자신을 2013년 부터 테슬라에 ‘올인’한 투자자라고 소개했다.

이날 테슬라 주식은 주당 880.02달러(약 96만 5381원)로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며 페이스북을 제치고 시가총액 5위에 올랐다.

그의 퇴사 결심 발언에 누리꾼들은 “그게 바로 내가 하고 싶었던 것”, “역시 최고의 주식 투자 비결은 인내”라는 등 축하와 부러움이 섞인 댓글 수 천개가 달렸다.

드볼트는 지난 2013년 처음 테슬라에 투자하면서 2500주를 7.5달러에 매수했다. 이후로 꾸준히 테슬라 주식만 사 모아 현재 1만 4850주를 보유, 평균 매입 단가는 58달러가 됐다.

그는 한 재테크 블로거와의 인터뷰에서 “액면 분할을 하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 2030년 테슬라 주가는 2만~3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면서 테슬라가 아직도 시작 단계에 있는 기업이고 앞으로 50년 동안 테슬라 같은 회사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영국 BBC 방송은 드볼트가 테슬라 주식 투자로 백만장자가 된 사연을 소개하면서 “미국에서는 테슬라 주가 상승으로 백만장자가 된 이들을 부르는 ‘테슬라네어(Tesla-naire)’라는 신조어가 생겼다”고 전했다.

드볼트는 국내에서도 그에 대한 보도가 잇달아 나오자 한국인 투자자들이 몰려들 경우에 대해 “그렇게 되면 정말 놀라울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보이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