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콘텐츠・관광・스포츠 분야 총 2985억 원 신규 투자
문화 2150억, 관광 650억, 스포츠 185억 조성
[문체부 자료]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모태펀드 문화·관광·스포츠계정에 총 2985억원 규모의 펀드(투자금)를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에 대응해 피해기업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기지원 자금 등을 신설한다. 특히 예년보다 한 달 정도 출자 시기를 앞당겨 시장에 자금을 신속하게 투입함으로써 산업의 회복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2021년 모태펀드 문화계정에 1440억원을 출자해 총 215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조성한다. 모험콘텐츠 자금(1500억원), OTT(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 영상콘텐츠 자금(300억원),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250억원), 콘텐츠 가치평가 연계 자금(100억원) 등 4개 분야로 구성·운영한다.

아울러 문화산업 투자금 운용과 관련해 재투자를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고, ‘모험콘텐츠 자금’과 ‘콘텐츠기업 재기지원 자금’의 경우 우선손실충당(모태펀드, 약정액 10% 이내)을 적용함으로써 민간의 적극적 투자 활성화를 통한 성과 창출을 유도한다.

문체부는 모태펀드 관광계정에 전년 대비 150억원 증가한 450억원을 출자해 650억원 규모의 관광기업육성 자금을 조성한다. 관광자금은 정부출자비율을 70%로 하고 관광 분야에 65% 이상 투자한다.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육성사업 선정기업’에 대한 투자 대상 및 의무비율을 기존 5%에서 10% 이상으로 확대한다.

유망 스포츠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스포츠산업 자금은 전년 대비 30억원 증액한 130억원을 출자해 185억 원 규모로 조성하고, 투자 활성화를 위해 2년 이내 주목적 의무투자비율 60% 이상 조기달성 시 추가 성과보수를 제공한다.

올해 자금 운영 등에 대한 제안서는 2월 9~16일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에서 접수한다. 출자공고 등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누리집(www.kvi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 지원자금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산업현장에 활력을 주고, 거대 신생기업(유니콘기업) 등으로의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투자 운용 상황을 계속 점검하고 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출자조건을 개선하는 등 정책금융의 실효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