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아! 골대 불운’…토트넘, 강등권 풀럼과 무승부
정규리그 13호골·2경기 연속골 사냥 실패…평점 6.9
슈팅한 골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아쉬워하는 손흥민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상대 골키퍼의 두 차례 슈퍼세이브와 골대 불운까지 겹치면서 지난 2일 리즈 유나이티드전 득점 이후 정규리그 13호골·2경기 연속골 사냥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 뒷심을 발휘한 풀럼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18위 풀럼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헤딩 선제골이 터졌지만 후반 29분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비겨 승점 1 확보에 그치며 6위(승점 30)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이날 애초 애스턴 빌라와 EPL 18라운드 원정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애스턴 빌라에서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EPL 사무국이 일정 조정으로 풀럼과 16라운드 경기를 대신 치르게 됐다.

이날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4-2-3-1 전술을 가동하며 손흥민을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시켰다.그러면서 공격 시에는 중앙으로 파고드는 프리롤 역할을 맡게 했다.

전반 19분손흥민은 세르주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오른발 슛으로 볼의 방향을 바꿨지만 몸을 던진 골키퍼 오른발 끝에 막히면서 아쉬움에 땅을 쳤다.

전반 24분에도 손흥민은 탕귀 은돔벨레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골대 정면으로 쇄도하며 다이빙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손흥민의 위협적인 득점 시도로 풀럼의 수비진이 흔들렸고, 마침내 주포 케인의 득점포가 터졌다.

케인은 전반 25분 세르히오 레길론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으로 달려들며 헤딩으로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11호골을 터트린 케인은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유), 캘버트루인(에버턴),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와 함께 득점 랭킹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에 두 차례 골키퍼 선방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린 손흥민은 후반 26분 역습 상황에서 또다시 기회를 잡았다.

은돔벨레가 전방으로 투입한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최종 수비진을 따돌리고 빠르게 돌진한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반대편 골대를 향해 왼발슛을 시도했으나 그의 발끝을 떠난 공은 무정하게도 풀럼의 오른쪽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득점 기회를 날린 토트넘은 결국 위기를 맞으며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전 반격에 나선 풀럼은 후반 29분 이반 카발레이가 골대 정면에서 헤딩으로 동점골을 뽑아내 갈길 바쁜 토트넘의 발목을 잡았다.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서 평점 6.9를 줬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왼쪽 풀백 레길론이 가장 높은 평점 8을 받았고, 은돔벨레가 평점 7.8로 뒤를 이었다. 세르주 오리에가 평점 7.3을 받은 가운데 무사 시소코와 케인이 나란히 평점 7.1의 평가를 얻었다.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손흥민은 중앙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와 나란히 평점 6.9에 그쳤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