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민정 “백신 발언 팩트 틀린것도 아닌데…왜 날 공격하는지”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유보한 국가들을 언급하며 야당의 백신 접종 공세를 ‘정쟁’이라고 반박했다 역풍을 맞은 것에 대해 해명했다.

고 의원은 13일 연합뉴스TV 에 출연해 “대응을 자제한다고 하는데 하나만 말했다 하면 공격들이 굉장히 거세다. 저도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면서 “다 때가 있고 시기 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려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의도된 프레임을 만들려고 하는 게 느껴져서 다시 대응하지 않았다”며 “사실 팩트가 틀린 것도 아닌데 그런 것 하나하나에 대응할 만큼의 여력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법안도 준비해야 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들어야 해서 하나하나 대응할 여력이 없다”고 부연했다.

또 “호주, 대만 등 이런 나라는 (늦추고) 이러는 경우도 있으니 우리가 당장 맞지 않는다고 해서 불안감을 조장할 필요가 없다. 안심했으면 좋겠다는 맥락이었다”고 다시 한번 해명했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지금 당장 우리나라가 (백신을) 맞지 않는다고 해서 국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장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그러니 좀 안심하셨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주·뉴질랜드·대만이 코로나 백신 확보하고도 접종하지 않는 이유’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환자의 상태와 주변환경 등을 고려하여 처방을 하는 사람이 ‘명의’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의 힘은 이제 더 이상 코로나19를 둘러싼 정쟁을 멈추라”며 “어려워진 경제를 회복시키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가 되는 길에 지해를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고 의원이 공유한 기사는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 기사를 인용한 것으로, 해당 매체는 “호주와 뉴질랜드, 대만 등이 백신을 확보하고도 접종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SNS에서는 고 의원이 언급한 나라를 두고 “일일 확진자가 한자릿수 또는 20명도 안 돼 우리나라보다 훨씬 적고, 이미 백신을 인구 수 이상으로 확보한 나라들과 비교한 것 자체가 무지(無知)”라고 비판했다.

호주와 대만 등이 전체 인구가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이미 확보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는 백신 확보가 미흡했다는 것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