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게 얼마 만이냐”…맨유, 8년 만에 EPL 단독선두로
번리에 1-0 승리…셰필드는 18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
맨유의 폴 포그바가 번리전에서 결승골을 넣고 기쁨의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8년여 만에 프리미어리그(EPL)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정규리그 17경기를 치른 상태에서 맨유가 선두를 달리는 건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팀을 이끌던 2012-2013시즌 이후 약 8년 만에 처음이다.

맨유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에서 열린 번리와 2020-2021 EPL 1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폴 포그바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리버풀(승점 33)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리던 맨유는 이날 승리로 승점 36을 쌓아 단독 선두에 올랐다.

최근 3연승을 포함해 11경기 무패(9승 2무) 행진도 이어갔다.

이날 맨유는 후반 26분 마커스 래시퍼드가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포그바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귀중한 결승 골을 뽑아냈다. 번리는 16위(승점 16)에 자리했다.

한편, 리그 최하위 셰필드 유나이티드는 EPL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경고누적 퇴장으로 10명이 뛴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꺾고 18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리를 올렸다.

1승 2무 15패를 거둔 셰필드는 최하위(승점 5)를 지켰다. 6경기 무승(2무 4패)에 빠진 뉴캐슬은 15위에 머물렀다.

또 에버턴은 울버햄프턴에 2-1로 이겨 4위(승점 32)로 올라섰고 울버햄프턴은 14위(승점 22)로 내려앉았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