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진실 아들’ 최환희 근황...“성인이 되니 좋아, 술도 조금 마신다”
[SBS플러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최근 가수로 데뷔한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근황이 방송을 통해 전해졌다.

11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은 베스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래퍼 지플랫으로 변신한 최환희가 출연해서 어떻게 살고 있는 지 소개했다.

올해 스무살이 됐다는 최환희는 “성인이 되니까 너무 좋다. 고등학교 때 못 해본 걸 다 할 수 있다”며 “PC방에 10시 넘어서까지 있을 수 있고, 술도 마실 수 있다. 술을 조금 할 줄 안다”고 밝혔다.

“술 마시고 들어오면 할머니가 걱정하시지 않을까”라는 강호동의 질문에 최환희는 “지금까지 한번도 말썽을 피운 적이 없다. 이제는 할머니를 제가 모셔야죠”라고 말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