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로 ‘집밥족’ 많아지니…간장·된장·고추장 매출 늘더라
[연합]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집밥족'이 늘어서일까.

지난해 상반기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장류의 수요가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국내 간장 시장 규모(소매점 매출액 기준)는 1406억 원으로 2019년 상반기보다 7.1% 늘어났다.

고추장 시장은 1181억원으로 6.1%, 된장 시장은 582억원으로 7.9% 증가했다.

이들 세 품목의 지난해 상반기 매출액은 모두 2013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가장 큰 규모였다.

지난해 상반기 간장 시장에서는 샘표(매출액 856억원)가 여유롭게 1위에 올렸다. 이어 대상(261억원), 몽고식품(122억원), 오복식품(64억원)이 뒤따랐다.

고추장 시장에서는 CJ제일제당(565억원)과 대상(426억원)이 양강 구도였다.

된장 시장에서는 CJ제일제당(290억원), 대상(135억원), 샘표(43억원), 풀무원(23억원)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장류 매출 증가세는 작년 하반기에도 이어지며 제조·판매업체들의 연간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11월 된장과 고추장 매출이 2019년 연간보다 각각 28%, 7.3%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대상의 간장 매출은 8%, 된장은 18%, 쌈장은 15% 증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