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감하게 도전했다” 블랙와이 뮤직, 2020년을 넘어 2021년의 도약을 말하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블랙와이 뮤직에게 2020년은 과감하게 도전한 한 해였다.

코로나 이슈로 많은 도전이 좌절된 상황에서도, 블랙와이뮤직은 도전을 택했다. 일단 확장의 전략을 폈다. 음악 레이블에 국한되지 않고 종합적으로 '문화'를 말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한 것이다.

실제로 블랙와이뮤직은 미술 아티스트 모마강(강현)을 영입해 음악적 네트위크와 비쥬얼 요소를 결합한 음악을 선보였으며, 전시회까지 열며 남다른 행보를 이어왔다.

모마강은 블랙와이뮤직의 아티스트인 지진석 등과 협업을 통해 예술적 영감을 한껏 끌어올리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또한 꾸준한 소통도 이어갔다. 유튜브와 SNS 채널을 통한 소통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지진석과 우리자리는 음원차트에 진입하며 놀라운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각종 이벤트를 통해 확인된 탄탄한 해외팬 베이스는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뒷받침하는 증거였다.

이런 블랙와이뮤직을 이끄는 수장인 대표 우일의 일본 무대에서의 활약성은 2020년에도 멈추지 않았다.

게다가 배우 한정수, 샵출신 장석현 등과 함께 유튜브에도 뛰어들며 독자적 활동 범위를 넓혔다. 제작 프로듀서로서의 역량 뿐만 아니라 뉴미디어 소통에도 뛰어나다는 사실을 입증한 한해였다.

블랙와이뮤직은 2020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2021년에도 도전의 역사를 쓴다. 동남아시아 무대 진출과 함께 소속 아티스트 모마강, 지진석, 우리자리의 글로벌 콘서트를 계획 중이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