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안전성 확인하며 백신접종 앞당길 것…근거없는 괴담 자제해달라”
김태년 “내년 경제정책 목표는 빠른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
양향자 “코로나19 관련 정부보다 정보 많은 곳 없어…‘정쟁 거리두기’ 선포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전성을 확인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을 앞당기겠다”며 “근거없는 괴담과 왜곡된 통계를 동원한 국민 불안 조장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23일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 “터무니 없이 공포 조장하는 보도에 대해 우선 원내행정실 등과 단호히 대처하고 당 조직을 통해 진실을 전국에 알려드렸으면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 수도권에서 5인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거리 두기 강화조치는 3단계까지 가지 않고 연말연시 밀집을 막으려는 것으로, 어렵더라도 국민 모두의 협조를 간청드린다”면서 “20일 기준 한국의 인구 10만명당 코로나 누적 확진자 97명으로 OECD 국가중 36위다. 사람 희생을 비교해선 안 되지만 우린 상대적으로 잘 해왔다”고 평했다.

이어 “수일내 국산치료제 조건부 사용 승인 신청이 식약처에 접수되고 다음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안전성·효과성을 확인하며 치료제와 백신 접종을 앞당기겠다”고 했다.

이날 김태년 원내대표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내년 1월8일까지 제정토록 임하겠다고 공언했다. 그의 말을 환영한다”면서 “우리 당이 요청했고 기다려왔던 바다. 오늘부터라도 법사위 법안심사가 열릴 수 있도록 국민의힘의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여야가 뜻을 모으면 안전소홀로 인한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실효적 법이 만들어진다. 산업재해와 다중피해를 사전 예방할 수 있는 정책적 조치도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기업들이 분투하고 있다. 글로벌 경기 둔화와 산업환경의 급격한 변화 속에서 생존을 걸고 싸우고 있다”며 “국회가 입법적·제도적 지원으로 기업에 힘이 돼야 한다. 내년 경제정책 목표는 빠른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혁신과 성장을 뒷받침하겠다. 경제전반의 혁신을 촉진하고 차세대 동력 확보에도 속도를 내겠다”며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벤처기업 육성법 등을 조성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규제 혁신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보다 많은 정보와 역량을 가진 곳은 없다. 고민도 가장 깊고, 해결 의지도 제일 크다”면서 “정부가 어제 이례적으로 해명에 나선 것은 일부 언론과 야당의 근거없는 주장이 도를 넘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정치화는 그 자체로 국민의 생명을 가벼이 보는 일이다. 야당이 극우 커뮤니티 발 가짜뉴스를 받아쓰는 보도국이 아니라면 백신의 정치화는 당장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소한 혹한과 코로나의 이중고가 몰아치는 연말연시만큼은 여야 모두 정쟁 거리두기를 선포해야 한다. 당분간은 오직 국민과 민생만 바라보자”고 덧붙였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