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安 서울시장 출마에 “말바꾸는 정치인…헛꿈 꾸지 말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대선 출마를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당 보궐선거기획단장인 김민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끊임없이 말을 바꾸고, 선거마다 출마하는 정치인”이라면서 “과정과 결과가 어떻든 다음 대선에 또 나올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시민이 아닌 정치입지를 먼저 바라보는 불순한 의도는 결국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기왕 마라톤을 시작하셨으니 완주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유기홍 의원은 안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지내던 때 수석대변인으로 일했던 인연을 언급하면서 “마지막으로 충고한다. 헛꿈 꾸지 말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우리 정치가 너무 희화화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면서 “달리기를 하든, 다시 연구를 하든, 정치는 그만하라. 변절자의 예정된 말로는 결국 낙선”이라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은 “2022년 대권 가망이 없자 전략상 후퇴를 한 듯하다. 한때는 새정치의 아이콘이었지만, 지금은 아무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쏘아붙였고, 박찬대 의원은 “찰스형, ‘변했다, 망했다, 베렸다’ 소리는 듣지 말아야 할텐데”라고 썼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