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WP “공화의원 27명, ‘바이든 승’”응답…트럼프 “그렇게 많나”
공화 249명 전원 조사
‘트럼프 승’응답은 2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집회에 참석하려고 백악관을 나서며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공화당 소속 상·하원 의원 총 249명 가운데 조 바이든 당선인이 11·3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인정한 사람은 27명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겼다고 답한 의원은 2명이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상·하원의원을 대상으로 대선 승자는 누구인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주장 시도를 지지 혹은 반대하는지, 바이든 당선인이 다수 선거인단을 확보하면 합법적으로 당선된 대통령으로 받아들일 것인지 등 3가지 문항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승리’로 답한 의원은 상원(총 52명)이 12명, 하원(197명)이 15명이었다. 상원의원의 승복비율으 하원보다 3배 가량 높다.

9명의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주장 시도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지지한다고 말한 의원은 8명이었다.

의원 30명은 바이든이 선거인단 과반을 얻으면 합법적인 승자로 인정하겠다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캘리포니아주가 승리를 공식 인증하고 55명의 선거인단을 선출함에 따라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270명)확보하게 됐다. WP 조사에서 220명의 의원은 누가 승자인지 아직 답변하지 않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공화당 의원들이 바이든 승리를 거의 인정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승리했다고 답한 의원 수가 업데이트되기 전인 25명이라는 WP의 애초 보도 내용을 전한 글을 리트윗하면서 그 위에 “25, 와우! 그렇게 많다니 놀랍다”고 썼다. 비아냥이 담긴 걸로 읽힌다.

그는 “우리는 이제 막 싸우기 시작했다. 이름만 공화당원인 25명 명단 좀 보내달라”며 “나는 가짜뉴스 워싱턴포스트를 가능한 한 읽지 않는다”고 했다. 응답자 명단은 WP에 올라와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충신’으로 알려진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은 검찰과 연방수사국(FBI) 조사 결과 선거 결과를 뒤집을 만한 사기를 못 봤다고 지난 1일 밝혔다. 트럼프의 ‘복심’이었던 켈리앤 콘웨이 전 백악관 선임고문도 전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