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안전성 확보되면 백신 사용 승인 앞당길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연구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안정성이 확보되면 백신 사용 승인을 최대한 앞당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황 점검차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공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가 훨씬 더 증폭되고 있다”며 “치료제는 국내에서도 개발이 어느 정도 진행돼 연내에 조건부 사용 승인 신청까지는 갈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백신은 치료제보다 더 높은 안전성을 요구하는 데다 효과와 함께 보관이나 유통과정의 문제, 가격 문제 등도 있다”며 “그런 것을 듣고자 왔다”고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적인 백신 개발로 현재 임상 1상을 시작했다. 또 정부가 백신 계약을 체결한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위탁생산 계약을 한 상태다.

이 대표는 이날 약 1시간가량 연구시설 등을 살펴본 뒤 “그동안의 궁금했던 것을 알게 돼 마음이 든든하다”며 “최초의 백신접종이 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