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NS로 보고 있다!”…안내견 거부 ‘신고 포상제’ 청와대 청원 등장!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안내견 입장 거부 신고하면 포상해줍시다!”

최근 롯데마트가 시각 장애인 예비 안내견 출입을 거부해 전국민의 공분을 일으킨 가운데, 안내견 출입 거부 ‘신고 포상제’를 도입하자는 청와대 청원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00만원 과태료 일정부분을 신고한 사람에게 포상해주는 제도를 제안한다”며 “입장 거부 상황을 본 이들의 신고가 활발해지면 안내견 입장을 거부해선 안 된다는 인식이 공고하게 자리잡게 될 것”이라는 글이 등록됐다.

실제 이번 롯데마트의 안내견 출입거부 사건도 현장에서 상황을 지켜본 한 시민이 이를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면서 전국민에게 알려지게 됐다. SNS 글로 안내견 입장 거부에 대한 공론화 계기가 된 만큼, 이를 ‘신고제’로 제도화 하자는 것이 청원글의 취지다.

한 시민이 롯데마트의 시각장애인 예비 안내견 입장 거부 상황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한 시민은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교육 중인 시각장애인 예비 안내견의 출입을 막았다는 게시글을 사진과 함께 SNS에 올렸다. 논란이 확산되자 롯데마트 측은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안내견 교육)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겠다”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번 사건으로 SNS의 ‘사회 감시 기능’도 재조명 받는다. SNS는 여러 부작용 논란에도 사회 문제를 감시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소통 창구로 자리잡았다.

실제 서울시가 서울시내 2만가구, 시민5000명,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 서베이 사회조사’에선 SNS의 순기능으로 ‘정치 사회문제 참여도를 높인다’가 꼽혔다. ‘최신정보를 빠르게 얻는다’, ‘사람들과 관계가 좋아진다’에 이어 세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