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무현 영정사진까지 들고 나온 秋, 사퇴설 일축…尹은 징계위 연기·기피신청
秋 페북에 노 전 대통령 언급하며 검찰개혁 강조
사퇴설 일축하고 尹 징계 강행 ‘정면돌파’ 의지 드러내
尹, 징계심의 날짜 재지정 신청·이용구 기피신청할 듯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이 담긴 사진과 함께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강조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추미애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이 담긴 사진과 함께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담은 글을 공개했다. 최근 일각에서 거론한 사퇴설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강행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법무부 징계위원회 위원 명단 비공개가 부당하고, 징계심의 날짜를 다시 정해달라고 법무부에 요청할 방침이어서 강(强) 대 강(强) 대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은 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며 노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이 포함된 사진과 함께 띄어쓰기 포함 1290자 분량의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이 글에서 검찰을 정면으로 겨냥해 비판하면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무서운 집단이 되어버렸다”며 “전직 대통령도, 전직 총리도,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척간두에서 살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 그러나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라며 “그렇기에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며 자신의 거취에 변동이 없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또 “대한민국 검찰을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라며 “흔들림없이 전진할 것”이라고도 적었다.

추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사퇴설에 대한 정면 반박으로 풀이된다. 또 절차 위반 지적을 받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도 예정된 수순대로 강행한다는 방침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윤 총장 측은 이날 법무부에 징계위원회 기일을 다시 정해달라는 신청서와 징계위원 명단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조치가 부당하다는 이의신청서를 제출한다. 아울러 검사징계법상 당연직 징계위원인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에 대한 기피 신청도 낼 것으로 전해졌다. 이 차관이 월성 원전 조기폐쇄 의혹 관련 핵심 피의자인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변호인을 맡았던 만큼, 원전 수사를 지휘하는 윤 총장 징계에 관여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이 차관은 전날 백 전 장관과의 변호인 선임을 해지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이 차관 외 다른 위원들에 대해 기피 신청할 가능성도 있어 징계위원회 파행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기피 여부 판단은 징계위원회에서 의결로 결정하는데, 추 장관이 지명 또는 위촉한 나머지 위원 5명 중에서도 기피 신청이 이뤄질 수 있다. 앞서 법무부에 징계위원회의 위원명단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윤 총장 측은 징계심의 공정성에 문제 소지가 있는 위원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기피 신청을 한다는 방침이다.

검사징계법상 징계를 청구한 추 장관은 심의에 관여할 수 없기 때문에 추 장관은 다른 위원을 위원장으로 지명할 계획이다. 다만 이 차관도 기피 여부에 따라 징계 논의에 참여하지 못할 수 있어 나머지 위원 중 누굴 지명할 것인지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d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