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민 "윤석열이 이길 수 없는 싸움…엄청난 국민 저항 생길 것"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윤석열 총장이나 검찰이 '문재인 정부가 검찰을 공격하니까 우리도 맞서야한다'는 식으로 가면 검찰이 이길 수가 없는 싸움"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를 적대하는 수사를 계속하게 되면 국민들의 엄청난 저항이 생길 것"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김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특별히 적대적인 이런 검찰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들이 40~50% 가까이 되는데 국민들이 절대 (검찰의 싸움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검찰의 집행권력은 철저하게 위임된 권력이고 자기 권력이 아니다"라며 "자기 의도와 목적대로 쓸 수 있는 게 아니고 정말 엄정하게 법대로만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총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적대하고 있는데 이는 옳지 않은 길"이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살아 있는 권력 관련된 수사를 한다고 막거나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를 보니까 실제로 문제가 있는 만큼 수사한 게 아니라 뭔가 의도를 가지고 적대적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하는 의심을 하게 된 것"이라며 그 예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월성1호기 관련 수사를 들었다.

김 최고위원은 또 4일 예정된 징계위원회에 대해 "징계 과정에서 충분히 윤 총장의 얘기나 소명을 듣고 사실 중심으로 사필귀정이 실현될 수 있게 절차를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