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복귀 이후 입 연 추미애, “정치세력화된 검찰…살떨리는 공포”
3일 페이스북에 글 올리고 검찰 맹비난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 尹 징계 강행 의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SNS에 올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 추 장관은 이 사진을 올린 뒤 검찰개혁 의지를 다지며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고 했다. [추미애 장관 SNS]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 윤석열 총장이 업무에 복귀한 뒤 처음으로 입을 연 추미애 장관은 “흔들림 없이 전진하겠다”며 징계 강행 의지를 밝히는 한편 ‘검찰당’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개혁 대상임을 분명히 했다.

추 장관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정치세력화된 검찰이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 살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고 적었다. 그는 검찰을 ‘검찰당’이라고 하며 수사와 기소의 잣대를 자의적으로 쓰면서 어떤 민주적 통제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검찰은 가혹한 표적수사를 자행하고도 부패척결, 거악 척결의 상징으로 떠올라 검찰 조직내에서는 승진 출세의 가도를 달리고 검찰 조직 밖으로 나가서도 거액의 수임료를 받고 선임계를 내지 않고 변론을 하는 특혜를 누렸다”며 “막대한 부를 축적하는 등 전관과 현직이 서로 챙기며 선배와 후배가 서로 봐주는 특수한 카르텔을 형성해 스스로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권침해를 수사해야하는 검찰이 오히려 인권침해를 저지르고, 수사가 진실과 사실에 입각하지 않고 짜맞추기를 해서 법정에서 뒤집힐 염려가 없는 스토리가 진실인양 구성하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가혹한 수사를 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과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그는 “미리 수사의 방향과 표적을 정해놓고 수사과정을 언론에 흘려 수사분위기를 유리하게 조성하고 어느 누구도 수사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언론의 폭주를 제어하지도 못하고, 이미 혐의자는 법정에 서기도 전에 유죄가 예단되어 만신창이 되는 기막힌 수사활극을 자행해 왔다”며 “전직 대통령도, 전직 총리도,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 했다.

아울러 “제식구나 감싸고 이익을 함께하는 제 편에게는 유리하게 편파적으로 자행해 온 검찰권 행사를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라며 “흔들림없이 전진할 것이다. 두려움없이 나아갈 것이다, 동해 낙산사에서 고(故)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s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