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청'강수지 “딸 키우려고 나이트 행사…힘들었다”
[SBS ‘불타는 청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강수지가 이혼 후 힘들었을때 딸을 키우기 위해 어쩔수 없이 나이트에서 노래를 불렀다고 고백했다.

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나이트클럽에 대한 다양한 추억을 나눴다.

이종범은 “우리 때는 인기를 얻으려면 나이트클럽을 해야 하지 않았냐. 나이트클럽에서 유명해진 가수들이 TV에 다 나오고”라며 강수지에게 “발라드는 어땠어요?”라고 질문했다.

강수지는 “나는 나이트클럽 행사는 안 했다. 내가 어려웠을 때 헤어지고 딸 비비아나 키우려고 나이트 행사를 했다. ‘보랏빛 향기’로 나이트 행사하는 것도 큰일이다. 신나지도 않고.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완선은 “스케줄하고 8시 반 첫 타이밍인데 2, 3명 많으면 5, 6명 있어도 하는 거다. 차타고 가서 다른 데서 또 하고. 집에 가면 2, 3시다. 방이 2층인데 피곤해서 네 발로 기어 올라가서 침대에도 못 들어가고 바닥에서 잤다. 한두 시간 자고 일어나서 기운나면 샤워하고 침대 들어가서 눈 붙이고. 계속 반복했다. 그러니 내가 왜 가수가 됐지? 지금 뭐하고 있는 거지? 했다”고 털어놨다.

강문영은 “남들 나이트클럽 열 번 갈 때 두 번 가는데 열 번 간 애들 더블로 간 것처럼 소문이 나서 너무 억울했다. 난 결혼도 일찍 하고 다른 애들이 남자 7, 8명 만났다면 절반도 못 만났는데 10명, 20명 만난 걸로 생각한다. 25살에 만나서 28살에 결혼했다. 3년 연애했다”고 토로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