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화문에서 70대 분신 시도…판결 불만 추정
경찰 로고[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70대 남성이 광화문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A 씨는 병원에 즉시 이동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오후 1시 35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과 광화문광장 사이 도로에서 7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다른 지역에서 상경한 A(70)씨는 가지고 온 인화물질을 몸에 뿌리고 바지에 불을 붙인 뒤 횡단보도를 건너려 했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은 즉시 응급조치를 하는 한편 구급대에 신고했으며, A씨는 하체에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소음 문제 관련 법원 판결 내용과 불만 등을 적은 종이를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