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 대통령, 수능 전 방역 점검…“교육당국, 준비 철저히”
수험생 책상에 앉아보기도…“방역에 있어선 총선 때보다 더 위기 더 커”

문재인 대통령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오후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수험생 자리에 직접 앉아 칸막이를 살피는 등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두고,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해 방역 준비 현황을 살펴봤다. 오산고는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으로 지정된 학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험장으로 활용될 교실에 칸막이가 잘 설치돼 있는지, 소독제가 잘 갖춰져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수험생들이 사용할 책상에 미리 앉아보기도 했다.

이번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방역 상황을 챙겨 수험생, 학부모, 교사 등의 걱정을 덜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시험장으로 지정된 부산 양운고등학교, 확진 학생들을 위해 시험 병상을 운영하는 목포의료원, 대구에서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 등과 영상간담회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4월 총선 때 약 2300만명이 투표하면서도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은 기적 같은 성과를 거뒀다"며 "수능은 그보다 규모는 작지만 밀폐된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방역에 있어서는 위기의 정도나 긴장의 정도가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나라가 대입 시험을 연기한 가운데 외신들도 한국의 수능 시험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며 "교육 당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하며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걱정이 많았는데 준비상황을 보니 안심이 된다"면서도 "수험생이 시험 중 응급치료를 받는 등의 돌발상황에도 잘 대비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험생들은 1년 내내 어렵게 수능을 준비했고 또 긴장된 분위기 속에 시험을 치르게 됐다"며 "문제 풀이만큼은 편안한 마음으로 준비된 실력을 발휘해달라"고 격려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