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찬 빠진’ 라이프치히, 빌레펠트 2대1 꺾고 2위 등극
앙헬리뇨 선제골 이어 은쿤쿠 추가 골
프라이부르크 권창훈·정우영도 결장…팀은 8경기째 무승

라이프치히 황희찬. [헤럴드 DB]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공격수 황희찬(24)이 소속팀 훈련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라이프치히가 리그 2위로 도약했다.

라이프치히는 29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끝난 2020-2021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9라운드 홈 경기에서 빌레펠트를 2-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시즌 승점을 20(6승 2무 1패)으로 늘린 라이프치히는 바이에른 뮌헨(승점 22, 7승 1무 1패)에 이어 리그 2위로 올라섰다.

국가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에 동행했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황희찬은 이날 라이프치히 출전 선수 명단에서 빠졌다.

최근 황희찬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건강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팀 훈련에는 합류를 못 하고 있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황희찬이 다음 달 2일부터 팀 훈련을 정상적으로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29분 앙헬리뇨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뒤 후반 시작하면서 교체 투입된 크리스토퍼 은쿤쿠가 2분 만에 추가 골을 터트려 빌레펠트와 격차를 벌렸다.

이후 후반 30분 빌레펠트의 파비안 클로스에게 만회 골을 내줬지만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프라이부르크의 미드필더 권창훈(26)과 정우영(21)도 아우크스부르크와의 홈 경기에 나란히 결장했다.

권창훈도 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에 따라나섰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최근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그동안 격리 조처로 팀 훈련을 소화할 수 없었던 만큼 이날 바로 경기에는 참여하지 못했다.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일원으로 이집트 3개국 친선대회에 참가했다가 프라이부르크에 복귀한 정우영은 교체 선수 명단에 포함됐으나 끝내 출전 기회는 얻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1로 비겼다. 개막전 승리 이후 8경기 연속 무승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한 프라이부르크는 승점 7(1승 4무 4패)로 리그 14위에 자리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