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은 “5만원 환수율 급락, 불안으로 현금보관 늘어난 탓”
코로나19 이후 5만원권 환수율 평가 및 시사점
자영업 매출 감소도 환수율에 악영향
지하경제 유입 가능성에 대해선 회의적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올 들어 5만원권의 환수율(발행액 대비 환수액)이 급락한 원인에 대해 불안심리에 따른 현금보유성향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란 한국은행의 입장이 나왔다.

한은은 30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5만원권 환수율 평가 및 시사점’이란 자료를 통해 “금년 코로나19 이후 5만원권 환수율은 경제적 불확실성과 저금리 기조에 다른 5만원권에 대한 견조한 수요와 대면 상거래 부진 등 화폐 환수경로상의 부정적 충격이 결합돼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올 1~10월 중 5만원권 환수율은 25.4%로 5만원권 발행을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고,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9.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코로나19 이후 안전자산 선호 등 예비용 수요로 발행액은 증가한 반면 저금리 등으로 현금보유성향이 높아진 데 기인했다는게 한은의 설명이다.

또 과거 금융불안기와 달리 코로나19 특성상 자영업 비중이 높은 음식·숙박·여가서비스업 등의 대면 상거래 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도 5만원 환수율을 떨어뜨렸단 분석이다. 자영업자의 거래용·예비용 현금 보유규모 및 소득비중이 다른 종사자에 비해 월등히 높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다른나라의 고액권도 비슷한 상태다. 유로존의 경우 올 들어 지난 10월까지 100유로 이상 지폐의 환수율은 전년동기대비 19.3%포인트 떨어졌다. 미국 달러의 경우도 100달러의 환수율이 2001년 IT버블 당시엔 전년보다 26.6%포인트, 2008년 금융위기 땐 15.6%포인트 하락한 바 있다.

한은은 “일각에선 5만원권 환수율 하락을 지하경제 유입과 연관짓는 시각이 있다”면서도 “단기간에 크게 하락한 5만원권 환수율은 지하경제 유입 등의 구조적 문제라기보다 예비용 수요 확대 등 경제적 충격이 크게 작용한데 주로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