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세대·빌라 전세대책에 실망, 수도권 집값 더 올랐다 [부동산360]
전세대책 발표 후, 실망감에 수도권 매수
전세난 해소되지 않을 시 상승폭 커질 가능성
실제 정부 발표 공급량보다 유효공급량 적어
정부가 11·19 전세대책을 발표했지만, 전세난의 핵심인 아파트 공급이 포함되지 않으면서 실망감에 수도권 아파트 매맷값 상승폭이 더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정부가 지난 19일 전세난 해소를 위한 대책을 내놓았지만, 시장은 오히려 실망감에 매수수요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셋값도 잡지 못하면서 매매와 전세 가격이 모두 상승했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마지막주 수도권 주요지역의 매매가격은 일제히 올랐다. 판교(0.30%), 일산(0.29%), 평촌(0.19%), 광교(0.19%), 위례(0.16%), 분당(0.15%), 동탄(0.13%) 등 대다수가 매맷값 상승세를 나타냈고 전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1기 신도시 (0.16%),와 2기 신도시(0.17%) 모두 오름세를 보였고, 각각 전주 대비 0.03%포인트 상승폭이 커졌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단기 대책으로 내놓은 전세형 임대주택에 아파트가 포함되지 않으면서 실망감과 매물 품귀에 지친 세입자들의 매수전환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수도권에 집값이 저렴한 경기 김포, 고양, 남양주 등을 비롯해 주거환경이 좋은 신도시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분당, 일산, 광교 등에서 지난주보다 오히려 매매값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난이 빠르게 해소되지 않으면 매수 전환이 이뤄지면서, 상승폭이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19일 대책 이후 수도권 실거래가 등록, 역대 최고가 이어가

실제 국토교통부에 실거래 등록값도 매수 수요 확산과 이에 따른 가격 상승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9일 수원시 영통구 한양수자인 84㎡(이하 전용면적)는 6억9000만원 최고가에 거래됐다. 7월 만 해도 그보다 더 큰 면적인 105㎡이 6억9500만원으로 비슷한 값이었다.

판교에선 판교원6단지진원로제비앙 83㎡가 전세대책이 나오고 일주일뒤인 25일 11억9000만원신고가에 거래됐다.

광명시 광명역파크자이도 20일 59㎡이 9억8000만원에 팔리면서 최고가를 새로 썼고, 21일에는 고양시 삼송2차아이파크 84㎡도 9억3000만원 신고가에 팔렸다.

문제는 앞으로도 서울 및 수도권 공급량이 부족할 것이라는 데 있다. 매매와 전세 동시 상승이 더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앞서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6일 발표한 ‘11·19 전세 대책의 평가와 과제’ 보고서에서, 정부가 2022년까지 단기 공급책으로 밝힌 전세형 공공임대 공급 물량 7만1400호 가운데 신규 공급량은 2만6200호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5·6대책과 8·4 대책에서 기 발표된 물량 2만9500호가 중복된다는 것이다.

또 전세난 공급원인 서울 입주 물량이 2022년까지 감소하면서, 앞으로도 전세수급에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정부와 민간의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차가 3만호인데, 정부는 나홀로 아파트나 일부 빌라 등 시장 주요 관심 상품이 아닌 것도 포함한 것”이라며 “정부가 입주물량에 포함한 주택은 전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아서, 시장에서 받아들이는 유효 입주량은 정부 발표보다 적을 것”이라고 밝혔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