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KL, 자금 투명성 3년 연속 최우수…세탁방지제 이행평가
금융정보분석원 종합평가서 업계 첫 3연승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 유태열)가 금융정보분석원(KoFIU)에서 실시한 ‘2020년 자금세탁방지제도이행 종합평가’에서 업계 최초로 3년 연속 카지노업권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그랜드레저코리아(GKL) 사옥

자금세탁방지제도란 국내·국제적으로 이루어지는 불법자금의 세탁을 적발· 예방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로 사법제도, 금융제도, 국제협력을 연계하는 종합 관리시스템을 말한다.

금융기관 등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의심스러운 거래보고(STR), 고액현금거래보고(CTR) 및 고객확인의무 등을 위한 규정과 절차, 조직 및 시스템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자금세탁방지체계를 갖추도록 되어있다. 전 금융회사 17개 업권을 대상으로 매년 평가가 이뤄지며, 카지노업권은 2014년부터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GKL은 2009년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사규를 제정하고 자금세탁방지시스템(AML/CFT)을 구축했으며 매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교육을 해 왔다. 특히 2019년 자금세탁방지파트를 신설하고 자금세탁위험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외부전문가의 교육을 통해 내부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