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尹 국조’ 발빼자…김기현 “이낙연 헛소리했나, 바지사장이냐”
“與대표 먼저 제안한 국조, 왜 꽁무니 빼나”
“추미애, 역시 ‘마이너스의 손’…與 자중지란”
“이낙연 령(令), 이해찬보다 못하단 설 파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의원(4선)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윤석열 국정조사’에 대해 신중론으로 선회한데 대해 “집권 여당 대표가 헛소리를 한 것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당 대표가 먼저 제안한 국정조사를 이제 와서 왜 꽁무니 빼고 도망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낙연 대표가 쏘아 올린 윤석열 검찰총장 국정조사 카드는 오히려 여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사안 아닌가”라며 “청와대와 여당은 윤 총장의 그 중대한 죄상을 낱낱이 국민들께 알려드려야 할 책임이 있는 것 아닌가. 그런데 왜 인제 와서 꽁무니 빼고 도망가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추 장관은 역시 ‘마이너스의 손’이었다”며 “추 장관이 던진 추파로 청와대와 여당은 자중지란으로 소란스러우니 말이다. 참 신묘막측한 능력을 갖추고 계신 분”이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또, “항간에는 이낙연 대표의 령(令)이 이해찬 전 대표만 못하다는 설이 파다하다”며 “이번 왕이 (중국)외교부장과의 만찬에 직전 대표인 이해찬 대표가 참석한 것을 두고도 현 이낙연 대표는 그럼 ‘핫바지’였냐, ‘바지사장’이냐는 말들이 무성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낙연 대표께서 이런 소문이 기우임을 증명하시려면, 청와대의 어떤 분처럼 뒤에 숨지 말고, 국정조사를 성사시키시면 될 일”이라며 “한 나라의 집권 여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하신 말씀인데,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의 말이 ‘허언’이 되어서야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행히 이 대표의 의중이 강하다고 하니 이번 정기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조속한 국정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오랜만에 여야 지도부의 생각이 일치하니 이번엔 제대로 한번 협치해보자”고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민의당, 무소속 등 범야권 의원 110명이 공동으로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문란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