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직무정지한 추미애 결정 ‘잘못한 일’ 56.3%
대부분 지역과 연령에서 추미애 결정 비판 목소리
호남과 40대, 진보층에서는 추미애 손 들어줘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정지 조치에 대해 국민의 대다수가 ‘잘못한 일’이라고 답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2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 총장 직무 정지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56.3%로 다수를 차지했다. ‘잘한 일’라는 응답은 38.8%로 집계됐다.

최근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여러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며 징계 청구와 함께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이에 윤 총장은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했다며 가처분 신청 등 법정 대응에 나섰다.

연령대별로 평가가 갈렸다. 60대에서는 4명 중 3명 정도인 75.1%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해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매우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70.0%, ‘어느 정도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5.1%로 적극 부정 응답이 많았다.

반면 40대에서는 ‘잘한 일’이라는 긍정 응답이 55.8%로 다수로 집계돼 결과가 대비됐다. 20대에서는 ‘잘한 일’ 39.9% vs. ‘잘못한 일’ 47.1%로 평가가 팽팽하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만 ‘잘한 일’ 52.4%로 ‘잘못한 일’ 38.6%보다 많았다. 그 외 지역에서는 모두 추 장관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다수였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 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많았지만, 진보에서는 71.8%는 ‘잘한 일’이라 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도 평가가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층 내 94.1%는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 내 83.9%는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