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영웅 하늘의 별로…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
마라도나의 사망소식이 전해진 이탈리아 나폴리의 상파울루 스타디움 앞에 그를 추모하는 촛불들이 늘어서있다./AP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불세출의 축구영웅이 떠났다. 아르헨티나가 낳은 세계최고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아르헨티나 언론은 물론 전 세계 외신들은 마라도나가 이날 오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마라도나는 지난 3일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고 통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이었다.

1960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에서 태어난 마라도나는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을 거쳤다. 아르헨티나 대표로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었다.

이미 10대에 프로에 데뷔해 맹활약하던 마라도나는 1979년 세계청소년축구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로 뽑혀 전세계 축구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신의손' 논란도 만들었지만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기량으로 아르헨티나에 우승컵을 안겨줘 국민영웅이 됐다. 당시 마라도나는 월드컵 MVP로도 선정됐다.

이전까지 역대 최고의 축구선수로 불리는 브라질의 펠레와 어깨를 견줄 선수라는 극찬과 함께 더 뛰어난 선수라는 평가도 쏟아졌다.

은퇴 후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끌기도 했다. 이후 아르헨티나 안팎의 프로팀을 이끌다 지난해부터 아르헨티나의 힘나시아 라플라타 감독을 맡아왔다.

선수 시절부터 각종 기행으로 '악동'으로 불렸고, 사생활 논란이 많았으나 선수 시절의 축구 실력만큼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전설로 인정받고 있다.

마라도나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펠레, 리오넬 메시를 비롯한 전 세계 축구계가 애도를 표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