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野 “‘아파트 환상’ 진선미 사퇴하고 김현미 경질하라”
국민의힘 국토위원 성명 발표
“문 정부 인사들, 양극화 조장”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헌승 간사, 김은혜, 김희국 의원 등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진선미 국토위원장의 사퇴 및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차관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이 24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윤성원 국토부 제1차관의 경질도 촉구했다.

국민의힘 국토위원 일동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정권 고위직 인사들은 하나같이 국민의 쓰라린 가슴에 대못을 박고, 국민을 계몽시켜야 할 대상으로 여기며 폭압적인 정책을 무조건 참으라 강요하고 있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서민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가상의 투기꾼을 만들어 수십 차례 반시장 규제정책을 남발했다”며 “결국 집값만 폭등시켜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 싶은 국민의 염원을 짓밟고 서민들은 더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은 국민의 절규와 아우성에는 귀를 닫고 ‘무주택자는 영원히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게 될 것’이라는 철저한 이념·대결적 계산으로 자산 양극화를 조장하며 무주택자들에게 내 집 마련을 포기하고 공공임대 주택에 만족하고 살라며 등 떠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례로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고 발언한 진선미 국토위원장, 호텔방 전셋집 부동산 정책에 “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임대차3법은 우리 경제가 한 번은 겪어야 할 성장통”이라면서도 세종시 아파트로 두 배 이상 시세차익을 거둔 윤성원 국토부 제1차관을 들었다.

국민의힘 국토위원들은 “더 좋고 더 나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염원을 환상으로 폄하하고, 그 환상마저도 접으라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을 보며, 국민은 실낱같은 희망마저 절망으로 바뀌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일동은 막말과 위선적 행태로 국민의 가슴에 피멍을 들게 한, 진선미 국회 국토위원장은 사퇴하고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윤성원 제1차관을 즉각 경질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문 정권은 지금이라도, 국민을 도탄에 빠트린 부동산 정책실패를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부동산 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임대차 악법, 수요억제 정책, 반시장 금융규제, 세금폭탄, 로또 분양 등의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원하는 바는 단 한 가지”라며 “구시대적인 이념에 치우쳐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부동산 규제를 차분히 원점으로 되돌리고,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바로잡아 시장의 순리에 따라 원활히 흐르도록 안정시키는 것, 바로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