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석동현 “문 대통령, 차라리 윤석열 해임하라”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석동현 전 동부지검장(60· 사법연수원 15기)은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충돌이 길어지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차라리 (윤 총장을) 해임하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로 추천했던 석 전 지검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윤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장관이 1년 가까이 충돌하고 있는데도 강 건너 불보듯 구경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석 전 지검장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손발을 묶다가, 팔다리를 자르다가 이제 막바지엔 꺼리도 안되는 일가지고도 감찰조사까지 하겠다고 한다”라며 “임기도 없는 정치인 법무장관이 임기제 검찰총장 상대로 자신의 정치적 주가를 올리겠다는 생각까지 담아 계속 만용을 부리게 한다면, 코로나에도 지친 국민들을 너무 짜증나고 피곤하게 만드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석 전 지검장은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이 못 따라준게 불만이라면 윤 총장을 청와대로 불러 밥이라도 한번 먹으면서 ‘인연이 여기까지’ 임을 설명하는 것이 옳다”면서 “대통령에게 검찰총장 해임권한도 있으니 추 장관의 감찰시도를 즉시 중단시키고 차라리 윤 총장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