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소재 대기업 직원이 사옥서 아내 살해 후 극단 선택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서울 소재 한 대기업 건물에서 이 회사 50대 직원이 아내를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휴일인 전날 오후 4시 35분께 서울 중구에 있는 한 대기업 건물 앞 인도에 이 기업에서 근무하는 50대 직원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건물 보안요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회사 건물 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사무실에서는 A씨의 부인이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주변에 “살기 힘들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