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G20 회의 중에도 ‘불복’ 트윗…골프위해 자리 이탈까지

  • 소식통 “발언 후 자리 뜨는 것은 관례”
  • 기사입력 2020-11-22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회의 도중 트윗을 남기거나 골프를 치기 위해 장관을 대참시키는 등 ‘상식 밖’의 행동을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미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화상회의 때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이 개회사를 하는 동안 책상 위의 무언가를 보며 고개를 숙이고 있었는데, 개회사가 끝나는 순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올라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트윗에서 “우리는 대규모의 전례 없는 (투표) 사기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 참석 중에 ‘선거 불복’에 관련한 트윗을 작성한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심지어 G20 비공개 논의 중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아들의 상태에 관한 트윗도 올렸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있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미국의 경제 회복을 자찬하면서 “경제적으로나 전염병 대처에 있어 임기 동안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을 했다”고 말했다. 각국 정상에게 “여러분과 함께 일한 것은 영광이었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함께 일하길 고대한다”면서도 코로나19의 글로벌 대응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을 대참시킨 뒤 자리를 떴고, 이후 버지니아주의 골프장으로 향했다. 그는 지난 3일 대선 이후 주말마다 골프장을 찾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염병 대유행에 초점을 맞춘 세션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블룸버그에 “일부 다른 정상도 발언 후 자리를 떴고, 이것이 관례”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최소 첫 한 시간은 자리를 지켰다”고 말했다.

회의 직전까지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열리는 이틀째 G20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CNN은 “이번 회의는 (트럼프가) 다른 국가 정상들과 함께 만나는 마지막 다자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전 세계 지도자들이 전염병과 기후변화를 논의하는 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은 미국 선거의 다툼이라는 다른 곳에 가 있었다”며 “이런 회의체에 대한 무관심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