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21일 오후 6시까지 신규확진 255명…300명대 이어갈 듯

  • 신규 확진, 나흘 연속 300명대 이어가
  • 기사입력 2020-11-21 2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2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이어졌다.

이날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25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299명보다는 44명 적은 수치다.

2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확진자가 추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흐름상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수는 이날보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전히 300명대는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313명→343명→363명→386명) 300명대를 보였다.

17개 시도의 중간 집계 확진자를 보면 서울 105명, 경기 58명, 인천 22명, 전북 15명, 강원 12명, 경남 11명, 충남 9명, 전남 9명, 경북 6명, 광주 5명, 부산 3명 등이다. 수도권이 185명, 비수도권이 70명이다.

서울에서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동작구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된 추가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이날 낮 12시까지 누적 확진자가 69명으로 늘었다.

또 ▷마포구 유학생 모임(누적 8명) ▷서초구 사우나(41명) ▷강서구 병원(28명) ▷도봉구 청련사(29명) ▷서울대어린이병원(11명) 등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 외에 ▷수도권·중학교 헬스장 관련(90명) ▷수도권 동창 운동모임(19명) ▷인천 남동구 가족·지인모임(41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방역당국은 ‘대규모 확산의 시작 단계’라고 진단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과 강원권의 확진자 수 추세를 보면 곧 2단계 격상 기준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된다”며 “관계 부처와 지자체들이 거리두기 단계 기준과 다른 사항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선제적인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