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례선생님으로 모시고싶어요"…정 총리 예비부부 '돌발요청' 수락
"주례서주세요"…20대 예비부부 '돌발부탁' 수락한 정총리

행사장서 즉석 요청…"힘든 청년들에 그 정도 축의는 해야"

정세균 국무총리[연합]

[헤럴드경제]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 20대 예비부부의 갑작스러운 결혼식 주례 요청을 받아들였다.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돌발 상황이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 축사를 하러 참석했다.

행사에 국민참여단으로 자리한 20대 예비부부가 갑자기 정 총리에게 다가가 "인상이 너무 인자해 총리님을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고 부탁을 하자, 정 총리는 이들에게 곧바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러겠다"고 말했다. 행사장에선 '용감'한 예비 부부를 향한 축하의 박수가 터졌다.

정 총리는 내년 1월 16일 예정된 이들 커플의 결혼식에서 주례사를 하게 됐다.

조성만 총리실 공보실장은 "행사 후 정 총리가 주례 요청을 수락한 것에 대해 '가뜩이나 힘든 청년들에게 미안한데, 힘들게 결혼하는 이들에게 그 정도 축의는 해줘야되지 않을까'라고 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