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4년 뒤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전국 고속도로 4000km에 인프라 깐다 [미래차 대중화 추진전략]

  • 현재 자율주행 아우디 3단계·테슬라 2.5단계
    현대차, 2022년 3단계→2024년 4단계 출시
  • 기사입력 2020-10-30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미래차 자율주행 기반 공유형 이동수단 콘셉트카인 'M.비전S'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함께 시승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4년 뒤면 완전 자율주행차가 일부 상용화된다. 2025년까지 모든 고속도로와 국도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깔고 제도 개선도 완료한다. 2030년까지 1000개 부품기업을 만든다.

정부가 30일 발표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에 따르면 오는 2024년이면 완전 자율주행차가 일부 상용화된다. 정부가 말한 완전 자율주행차는 4단계다. 운전자가 탑승하기는 하지만 비상상황을 빼곤 나설 일이 없는 조건부 완전 자율주행 수준을 뜻한다.

자율주행은 크게 0단계에서 5단계까지 여섯 단계로 나눠지며, 이 가운데 4~5단계는 완전 자율주행에 해당한다.

현재 아우디가 3단계, 테슬라가 2.5단계로 가장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차는 기술실증을 거쳐 우선 오는 2022년 테슬라를 뛰어넘는 3단계 자율주행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3단계는 제한된 조건에서 시스템이 차량을 주행하는 조건부 자동화 단계로 시스템 주행 시에는 운전자의 전방주시 및 차량제어 의무가 면제된다. 다만 운전자는 언제든 제어권을 회수할 수 있도록 대기해야 한다.

자율주행 환경을 만들기 위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4075km에 달하는 모든 고속도로 및 주요 간선도로에 C-ITS가 구축된다. C-ITS는 자동차와 도로, 자동차와 자동차 간 통신을 활용해 차량의 눈 역할을 하는 센서의 인지 기능을 보완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인프라다.

법·제도 완비를 위해 연내 완전자율차 제작 가이드라인를 마련하고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마련한다.

교통소외지역 위주로 자율주행차를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노선운행을 기피하는 산업단지 중심으로 자율주행 셔틀을 보급해 근로자들이 이동하기 편하도록 환경을 조성한다. 2023년 10대를 시작으로 2025년 300대까지 늘리겠다는 포부다.

이밖에 미래차 생태계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내연차 중심이던 부품기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2030년까지 1000개 부품기업을 미래차 분야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재 자율주행·친환경차 부품생산 기업은 전체 부품기업의 4%인 400여개에 불과하다.

사업 재편을 시도하는 부품기업에는 금융, 연구개발(R&D)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스마트대한민국펀드, BIG3 펀드 등을 활용해 총 3500억원 규모의 미래차 펀드를 조성한다. 정책형 뉴딜펀드를 이용해선 수소충전소,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등에 투자한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전략을 차질없이 이행해 2022년 미래차 대중화 원년으로 도약하고, 2025년에는 미래차 친환경 사회·산업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