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내수 성장·기술 강국 전략…내부서 생존동력 찾는다

  • 19기 5중전회서 쌍순환 전략 채택
  • 기사입력 2020-10-29 1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중국 지도부가 앞으로 5년 간의 경제전략으로 내수시장 강화와 기술 강국, 두 가지 키워드를 꺼내들었다. 2035년까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중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신화통신은 29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폐막한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 회의(19기 5중전회)에서 지도부가 14차 5개년(2021∼2025년) 경제 계획을 위해 내수 시장을 강화하는 쌍순환 발전 전략을 채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쌍순환 전략은 세계 경제(국제 순환)와 긴밀한 연결을 유지하면서도 국내 경제(국내 대순환)를 최대한 발전시켜나간다는 개념이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등을 겪은 중국이 생존 동력을 내부에서 찾아야 한다는 인식을 반영한 전략이다.

중국 지도부는 회의자료(공보)를 내고 "강력한 국내 시장을 형성해 새로운 발전 구조를 갖춰갈 것"이라면서 "내수 확대에 의한 전략 기조를 유지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14억 인구가 뒷받침하는 거대 내수 시장을 더욱 강화하고 경제 구조를 개선하며 혁신 능력을 제고해 산업 기초 고도화, 산업 사슬 현대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14차 5개년 계획 기간 기술 독립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중국 지도부는 공보에서 "과학 자립과 자강을 국가 발전 전략으로 삼고 세계 기술 전선 및 경제 전쟁터에서 혁신 체계를 보완해 과학기술 강국 건설을 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2035년 장기 발전 전략과 관련해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내세운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기본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대외 개방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1인당 GDP가 중진국 수준에 도달하도록 하며 중산층 확대, 도시와 농촌의 발전 격차 해소 등을 해법으로 내세웠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