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 “유명희 WTO 득표수 열세 보도는 일방적인 주장”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전 재무·외무장관(오른쪽).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청와대는 29일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104표를 얻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게 앞섰다는 보도가 나오는 데 대해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WTO 선거 절차상 선호도 조사 결과는 공개하지 않는게 원칙”이라면서 “그래서 나이지리아 후보의 구체적 득표수가 언급된 내외신 일부 보도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선호도 조사 결과가 곧 결론은 아니다”면서 “아직 특별이사회 등의 공식 절차 남아있고 남은 절차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는 담당 부처가 설명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외신들은 유 후보가 전체 164개 WTO 회원국으로부터 64표 내외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BBC는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아프리카연합(AU) 41개국, 유럽연합(EU) 27개국을 포함해 과반(83개국)을 훨씬 넘는 104개국의 지지를 받았고 유 후보는 60개국이 지지했다고 보도했다.

WTO는 이른 시일 내에 컨센서스 과정을 거쳐 다음 달 9일 개최되는 특별 일반이사회에서 차기 사무총장을 승인한다는 계획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