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주, 서울·부산시장 공천 가닥…이낙연 “시민 심판받는 게 도리”

  • 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하기로
  • 기사입력 2020-10-29 13: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8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에게 기념촬영을 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며 공천 방침을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최고위원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의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게 돼 있다.

이 대표는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면서도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호소했다.

eh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